앨런 그린스펀 미국 연준리 (FRB)의장은 6일 은행의 민간융자에 대한
비판이 한층 강화될 경우 적절한 대책이 불가피 하다고 말해 미국의
금융완화 가능성을 강력히 시사했다.
그린스펀의장은 이날 미상원 은행위원회에 대한 서면 답변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재정적자의 삭감정책은 미국 금리인하와 직접적으로
관계가 있다고 말했다.
그린스펀의장은 또 금융시장이 국제화 되어있기 때문에 미국의
금리인하는 다른 나라의 금리를 끌어 내리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와함께 그린스펀의장은 미국 금리인하로 미국내 투자가 확대돼
미국 경기의 부양을 기대할수 있으며 달러화가치 하락에 따른 미국
상품의 국제 경쟁력 강화라는 효과를 얻을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