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가 주택난 해소를 위해 추진중인 금곡지구(북구 금곡동 93일원)
토지개발사업이 본격화 될 전망이다.
7일 부산시에 따르면 최근 건설부로부터 이 지구 택지개발계획이
승인됨에 따라 금곡지구 42만3천6백56평방미터에 인구 2만5천여명이
거주할 6천9백41호(단독주택 1백12호, 공동주택 6천8백29호)의 새
주택단지가 조성된다는 것.
시는 이에따라 총사업비 6백53억원 (공사비 1백35억원, 보상비
5백18억원)이 소요되는 이 택지조성을 오는 92년까지 완공키로 하고
올해 5백25억원(공사비 7억원, 보상비 5백18억원)을 투자키로 했다.
시는 이 택지단지에 <>13평형 1천1백27가구 <>18평형 1천4백74가구
등의 임대주택과 <>국민주택 18평형 3천2백21가구 <>분양 34평형
1천7가구 등 모두 6천8백29가구분의 공동주택과 <>단독주택(1백12호)을
조성할 계획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