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영훈 국무총리는 7일 남북한이 유엔에 단일의석으로 가입하는
문제는 북한측의 구체적인 설명을 들은뒤 검토해 보겠으나 북한이
총리회담에서 이와함께 선결조건으로 제시한 방북인사의 석방과 팀스피리트
훈련의 중지문제는 북한측을 이해시키는데 노력한다는 것이 2차회담에
임하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강총리는 이날 하오 KBS-TV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매년 팀스피리트
훈련전에 훈련규모와 날짜, 장소등을 통지하고 북한에 참관초청을
해왔으며 방북구석자 석방문제는 우리 국적을 가진 사람들이 국법을
무시하고 정부에 반하는 거동을 보여 사법처리된 것으로 이 문제를
북측에서 왈가왈부할 수는 없는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강총리는 또 이번 남북고위급회담의 의의에 대해 <>공식회담 그
자체로서 큰 의미를 갖고 있으며 <>양측 입장이 공개적으로 명확히
제시됨으로써 상호입장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었고 <>평양에서
2차회담이 이루어지는 것처럼 남북총리가 정기적으로 만날수 있는
출발점이 되었다는데서 큰 의의를가진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