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오는 10일부터 10월10일까지 한달간 새로 설립되는 민간
방송의 참여신청을 받기로 했다.
민방설립추진위원회(위원장 이승윤 부총리)는 7일 이같이 결정하고
개별신청은 자본금 (1천억원)의 1%인 10억원에서 30%인 3백억원의
범위안에서, 공동신청은 주주 구성안을 작성해 자본금의 전부 또는
상당부분을 출자하는 조건으로 받기로 했다.
TV(채널6) 라디오(AM 792KHZ) 각 1개 채널을 갖게될 이 민간
방송은 민방설립 추진위가 정하는 기준에 따라 금년안에 설립허가를
받게 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