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정부가 문명퇴치 공로상의 하나로 유네스코에 제안, 창설된
<세종대왕상>의 시상식이 세계문명퇴치의 날인 8일 스위스 제네바 국제회의
센터에서 유네스코주관하에 개최된다고 7일 외무부가 밝혔다.
유네스코의 5개 문명퇴치 공로상중의 하나인 세종대왕상의 본상
초대수상자는 <케랄라 사스트라 사히타 파리샤드>라는 인도의
과학대중화운동 민간단체로 선정됐 으며 가작상 수상자는 빈민지역의
근로아동을 위한 초등교육을 전개해온 방글라데시 의 민간단체인 <파탈
트러스트>로 선정됐다.
외무부는 지난88년12월 세종대왕상의 창설을 유네스코에 제안, 89년6월
유네스 코 집행위에서 이 상의 창설이 결정된후 올해 처음으로
수상대상자에 대한 심의가 있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