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는 7일 학과장회의에서 유급대상학생의 총수를 전체재학생
4천6백58명의 59.8%인 2천7백89명으로 확정 발표했다.
세종대의 유급대상학생 발표는 문교부의 선별유급방침에 따라
임시휴업해제일인 지난 6월25일부터 유급최종시한인 지난 7월10일까지
단한차례라도 수업에 참석한 학생들의 성적을 사정한 결과 이같이
확정한 것이다.
학교측은 또 이날 유급학생처리방안을 마련, 오는 17일부터 2학기
수업이 정상화된다는 전제하에 각 학년별로 계절학기 수업을 통해
6학점씩 초과이수, 정상학기내에 졸업하는 학생도 나오도록 기존
제도를 최대한 활용하기로 했다.
또 4학년의 경우 나머지 한 학기와 겨울방학동안의 원터스쿨보충
수업을 받도록 함으로써 일단 유급조치에 따라 취득하지 못한 학점을
다시 딸수 있도록 구제하는 방을 마련했으나 4학년생중 3백26명은
현실적으로 시간이 없어 이같은 방법에 의한 학점취득도 불가능해
정상졸업은 불가능하다고 학교측이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