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당(가칭)의 정문화대변인은 7일 남북총리회담폐막에
따른 논평 을 통해 "이번 회담에서 뚜렷한 합의사항이 없어 아쉽기는 하나
남북한 주장의 간격 을 좁히기 위해서는 꾸준한 접촉과 지속적인 대화가
요구된다"면서 "종래의 남북대 화가 일방적인 선전으로 끝나고 정치적으로
이용당한 전철을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서는 2차회담부터는 서로의
기본입장을 좁히고 구체적인 성과를 거두기 위한 남북한 당국자들의 보다
적극적이고 개방적인 자세가 절실히 요구된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