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민련은 7일 남북고위급회담의 폐막에 즈음한 논평을 내고 이번
회담이 남북한 양측 당국간의 이견을 뚜렷이 드러낸채 폐막된 것은 조국
분단현실을 다시 한번 일깨워 주고 범민족대회와 같은 민간차원의
자주교류 필요성을 재삼 입증 해주는 것 이라고 주장했다.
전민련은 이와 함께 오는 2차 평양회담에서는 불가침선언및
평화협정체결,군축, 외세간섭배제와 미군철수,연방제방식의 통일국가
건설등 진정한 통일의 방도를 이끌 어내는 성과가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
고 덧붙였다.(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