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는 6일 쿠웨이트에서 미국인 피격설이 전해진데 따른 중동위기
고조우려 및 조기해결전망에 대한 비관론이 퍼져 또다시 배럴당 31달러선을
돌파, 신고가에 육박했다.
미 뉴욕 상품거래소에서는 이날 서부 텍사스산 중질유 10월 인도분
가격이 전날 보다 1.66달러 폭등,배럴당 31.43달러에 폐장됨으로써 5년만의
최고가를 기록했던 지난달 23일의 31.93달러보다 불과 50센트 낮은 선에서
가격이 형성됐다.
런던시장에서도 영국 북해산 브렌트유 10월인도분 가격은 전날보다
61센트가 다 시 올라 배럴당 30.50달러를 호가했으며 싱가포르 시장에서
거래된 두바이산 원유가 격도 배럴당 95센트가 속등한 27.75달러를
기록했다.
유가는 그러나 후장들어 쿠웨이트에서 이라크군에 피격당한 미국인이
통금령을 위반해 총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짐에 따라 페르시아만에서
즉각적인 군사대결은 없 을 것이라는 판단이 우세,폭등세가
수그러들었으나 거래는 한산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