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형묵정무원총리등 남북고위급 회담참석 북측대표단 일행 90명은
7일 상오 9시40분께 3박4일간의 공식일정을 모두 마치고 강영훈총리를
비롯한 많은 사람들의 전송을 받으며 회담장및 숙소로 사용해 왔던
서울강남구삼성동 인터콘티넨 탈호텔을 출발,올림픽대로-반포대교-
강변북로-서대문로터리-불광동-통일로-임진각을 거쳐 평양으로 돌아갔다.
출발에 앞서 연총리등 북측대표단 일행은 그동안 자신들을 시중해온 이
호텔 안내원 아가씨등 관계자들에게 감사를 표시했고 일부 기자들은
객실과 프레스센터,식 당등 각종 편의시설을 돌아보거나 호텔등을 카메라에
담느라 분주한 모습이었다.
*** 북한 연총리 시종 웃으며 손 흔들어 ***
서울에 올 때와 마찬가지로 홍성철통일원장관과 함께 검은색
그랜져승용차의 뒷 좌석 오른쪽에 앉은 연총리는 시종 미소를 띄우며
차창밖으로 차가 떠날때까지 오른 손을 흔들어 보였다.
북측대표단 일행은 그들이 탄 10대의 승용차와 3대의 버스가
호텔입구를 빠져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쪽으로 나가는 것을 보고 연도에서
손을 흔드는 시민들에게 창문유리창에 고개를 바짝 붙인채 같이 손을
흔들며 답례했다.
이들은 처음 서울에 도착했을 때와는 달리 서울분위기에 어느정도
익숙해진 듯 차 옆자리에 앉은 우리측 수행원들과 자연스럽게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0...인터콘티넨탈 호텔측은 이날 상오 8시20분께 주방모를 쓴
조리사,청소부와 웨이터등 그동안 북측대표단 일행을 시중든 종업원
50여명을 비롯 2백여명의 직원들 을 근무복차림으로 1층로비에서 입구까지
양편으로 도열시켜 이들을 환송했다.
양손에 서류가방들을 들고 객실에서 내려온 북측 대표단 일행은
종웝원들이 아 쉬운 표정으로 박수를 치며''안녕히 가십시오"라고 인사를
하자 가볍게 손을 흔들어 답례했다.
민주조선 김성림기자(50)는 그동안 서울생활의 소감을 묻는
질문에"연도에 늘어 서 우리들이 지날때마다 손을 흔들어주던 서울시민들과
조그마한 불편이라도 있을새 라 따뜻하게 보살펴 줬던 호텔종업원들에 대한
기억이 오래동안 남을 것"이라며"함 께 취재를 했던 남측 보도진들도
평양에서 다시금 만나게 되길 바란다"고 대답.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