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무부는 6일 남북총리회담과 관련, "우리는 회담이 개최된 것을
기쁘게 생각하며 다음달 평양에서 열릴 예정인 회담이 성공리에 열릴 것을
희망한다"고 논평했다.
국무부는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남북한이 어떻게 통일이 실현되느냐를
결정하 는데 있어 주당사자가 되어야 한다"고 전제, "우리는 양측이
진지하게 중요한 문제 들에 착수하고 있는 것을 기쁘게 생각하며 평화적인
통일을 향한 과정에서 총리회담 이 하나의 중요한 조치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