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단후 45년만에 서울에서 열린 역사적인 제1차 남북총리회담에서 경제
교류문제에 대한 북한측의 뚜렷한 의사표명이 없었음에도 불구, 국내
기업들은 다 음달 16일 평양에서 열릴 제2차회담을 기대하며 남북 직교역
확대 등에 대비한 방안을 조용히 마련중이다.
7일 경제계에 따르면 종합상사를 중심으로 한 국내기업들은
지난해말부터 정부 가 대북교류에 대해서는 비밀리에 추진토록 요구해 온
것을 계기로 올들어서는 사실 상 남북교류에 관해 큰 관심을 가지지 않는
상황이었으나 이번 남북총리회담과정에 서 우리정부가 남북경제교류에
대한 적극적인 의사를 표명함에따라 평양 총리회담에 상당한 기대를
걸고있다.
경제계는 현재 남북간의 교역은 일본이나 홍콩,싱가포르 등을 통해
이루어지는 간접교역이기 때문에 교역에 따른 이익이 이들 제3국에 많이
돌아가고 남북은 그만 큼 손실을 입고있는 상태여서 직교역의 필요성에
관해서는 남북양측이 모두 공감하 고 있는 것으로 보고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