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소군사고문단 철수등 이라크사태 협조시 ***
미국 정부는 소련이 이라크로부터 군사고문들을 철수시키고 중동 다국
적군에 가담한다면 미국이 서방국들과 함께 소련에 대규모 경제지원을 제공
하겠다고 소련 정부에 제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로스앤젤레스 타임스지는 6일 미정부관리의 말을 인용, 이같이
보도하고 이 문 제가 오는 9일로 예정된 부시 미대통령과 고르바초프
소대통령간 헬싱키정상회담의 가장 중요한 의제가 될 것이며 경제지원의
규모도 이 회담에서 협상하게 될 것이라 고 전했다.
미국은 서방측에 가장 중요한 상징적 가시가 되고 있고 이라크에 대한
군사행동 에 장애가 되고 있는 군사고문들을 꼭 철수하라고 소련 정부측에
통고했다고 이 신 문은 보도했다.
미정부의 이같은 대소지원계획은 소련 정부가 정치적, 경제적으로 좀
더 서구화 되기 전에는 일체 경제지원을 하지 않겠다던 지금까지의 태도가
완전히 바뀐 것이다.
지난 7월 중순 서방선진 7개국 정상회담 때만해도 프랑스를 비롯한 몇
나라가 소련에 경제지원을 하겠다는 것을 미국이 막았었다.
한편 말린 피츠워터 백악관 대변인은 지난 5일 부시 대통령이 소련에
대한 지원 방안을 찾고 있다고 밝혔으나 어떻게 지원할 것인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