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단 45년만에 처음으로 서울에서 열린 남북고위급회담에 참석했던
북한측 대표단일행이 역사적인 회담을 마치고 7일상오 귀환한다.
제1차 남북고위급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지난4일 서울에 온 북한측
연형묵정무원 총리를 비롯한 대표단 7명과 수행원 33명, 기자단 50명등
90명이 3박4일 73시간에 걸친 서울체류 일정을 모두 마치고 7일 상오
11시 판문점을 통해 북한으로 돌아간 다.
우리측은 강영훈국무총리가 회담장이며 숙소인 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북측 대표 단을 전송할예정이며 입경때와 마찬가지로 차석대표인
홍성철통일원장관등 6명의 대 표가 판문점까지 북측 대표단과함께 승용차에
분승한다.
판문점으로 돌아가는 길은 서울에 들어왔을 때와 역순으로
올림픽도로-반포대교-강변북로-마포대로-서대문로타리-불광동-구파발-
임진각을 거쳐 귀환한다.
대표단은 평화의 집을 거쳐 특별한 절차를 거치지 않고 판문점
북측지역인 평화의 집으로 돌아갈 계획이며 숙소를 떠날 때와 판문점에서
각각 출발성명과 귀환성명 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