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리크 아지즈 이라크 외무장관이 5일 페르시아만 위기가
중점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보이는 헬싱키 미소정상회담을 4일 앞두고
모스크바를 전격방문, 미하일 고르바초프 소련대통령과 회담했다.
소련관리들은 이날 회담이 이라크측의 요청에 의한 것이라고 말했는데
이라크 관영 INA통신은 이와 때를 같이하여 타하 야신 라마단 이라크
부총리도 중국을 방문, 페만위기를 논의하기 위해 이날 바그다드를
떠났다고 보도했다.
일부에서는 사담 후세인 이라크 대통령이 그의 고위 보좌관을 소련과
중국에 파 견한 것은 쿠웨이트 침공이후 서방측과 대결하는데 있어서 한때
그들에 대한 주요 무기공급국이었던 이들 양국에 지원을 요청하기 위한
것으로 보고 있다.
INA통신은 아지즈 장관이 고르바초프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쌍무관계와
페만사태 에 관해 논의했다고 보도했으며 소련관영 타스통신도 "페만사태에
관한 솔직한 논의 가 있었다"고만 전했을뿐 자세한 회담내용에는 언급하지
않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