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소련사이의 특허업무협력협정이 오는 21일께 정식체결될
전망이다.
4일 특허청에 따르면 아시아-태평양지역 통계장관회의와 우루과이라운드
제네바회의에 참석하기위해 8일 출국하는 김철수 특허청장이 오는 19일께
모스크바를 방문, 21일께 소련의 특허청에 해당하는 국가발명발견위원회
베스팔로프위원장과 특허업무협력 협정을 체결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허협정이 체결되면 이는 한소정부기관사이의 최초 협정이 된다.
모스크바에서 체결될 이 특허업무협력협정은 <> 특허/상표/의장에 관한
심사및 심사관련정보와 자료의 교환 <> 소련특허 데이타베이스의 활용
<> 정기적인 양국특허관계 전문가회의 개최등을 주요내용으로 담고
있다.
한편 한소간에 체결을 추진중인 무역/항공/이중과세방지/투자보장
과학기술/어업등 6개협정도 이달중 마무리를 위해 실무회의를 여는등
작업을 서두르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