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가와 방위청 장관은 4일하오 자위대의 해외파견 문제와 관련,
"세계평화에 기여하기위한 방안의 하나로 충분히 검토하지 않으면
안된다"라고 밝혀 군국주의 부활이라는 지적과 함께 한때 여론의
지탄을 받았던 자위대의 파병문제가 정부내에서 성숙되고 있음을 시사했다.
그는 이날 하오 참의원 내각위원회에서 "중동 공헌책으로 일본정부가
검토중인 국연 평화협력법(가칭) 가운데 자위대의 해외파견 문제가
포함되어 있느냐"는 자민당 이다가키 다다시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변하고 "헌법을 개정하지 않고도 가능한 분야에서 해외에 파견하는
길이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정부의 검토와 국민의 이해가 모아지는 형태에서 파견의 길을
찾아야 할것이라고 강조했다.
국연평화 협력법은 지난달 29일 가이후 총리가 기자회견을 통해 밝힌
것으로 현재 외무성 실무진에서 검토되고 있다.
한편 정부소식통은 이날 국연평화협력법안에 비무장의 자위관을
해외에 파견 할 수 있는 조항을 포함시키는 방향으로 검토가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이소식통은 "일본정부로서는 중동 공헌책의 제2탄으로 비무장
자위관의 해외파견문제를 담은 국연 평화 협력법을 성안해 이달말 가이후
총리의 미국 방문시에 부시대통령에개 전달할 의향일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