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각제 개헌과 당직개편설등 당내 각계파간의 잦은 마찰로 갈등을
빚어온 민자당은 매일 당3역.정무장관 참석회의를 갖기로 정례화하는등
당내결 속과 화합을 위한 대책 마련에 부심.
박희태대변인은 3일 "앞으로 매일아침 당3역과 정무장관회의를 갖고
모든 현안을 논의, 이 회의가 실질적인 토의기구가 되도록 했으며 또한
3최고위원이 참석함으로써 사실상의 의사결정을 해왔던 확대당직자회의를
줄여 당무회의가 실질적인 의사 결정기구가 되도록 했다"고 설명.
이에따라 당초 확대당직자회의로 열려던 이날회의도 당3역과
김윤환정무장관이 참석하는 실무당직자회의로 대체됐는데 회의에서는 주로
우루과이라운드에 대한 대책을 중점적으로 논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