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실세금리가 지난 3월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진 가운데
한동안 극심했던 시중 자금난도 상당히 호전되고 있다.
2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시중실세금리를 대표적으로 반영하는 비은행간
중개 콜금리 1일물의 경우 지난달 31일 현재 연 13.88%를 기록, 지난
7월말의 14.97%보다 1.09%포인트 떨어졌다.
이같은 금리수준은 월말기준으로 지난 2월말에 13.54%를 기록한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은행간 중개 콜금리 1일물도 지난달 31일 현재 연 12.94%로 지난
7월말의13.35% 보다 0.41%포인트 떨어졌다.
또 통안증권수익률은 1년 만기가 지난 7월말의 연 15.44%에서 지난달
31일15.40%로 다소 낮아져 지난 3월말의 15.03%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