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남 북한외교부장은 지난 30일 소련 정부기관지 이즈베스치아와
회견에서 소.북한간의 양호한 동지적 관계는 장기간에 걸쳐 복잡화되어
가고 있다고 말해 소.북한간의 냉각화를 북한의 외교책임자로서는
처음으로 인정했다고 산케이신문이 31일 모스크바발 지지통신을 인용,
보도했다.
김은 내달 2,3일 셰바르드나제 소외무장관의 북한 방문시에 복잡한
제문제를 전면적으로 토의하고 싶다고 말한것으로 이통신은 전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