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하일 고르바초프 소련 대통령은 30일 중앙통제하의 소련경제를
과감하게 개혁하기 위한 계획들을 최종 마무리짓기 위해 고위관리들과
모스크바에서 특별합동회의를 가졌다고 소련 관영 타스 통신이 보도했다.
이 통신은 이날 개최된 대통령위원회와 연방위원회의 특별합동회의에서
채택될 계획은 향후 1주일 내에 최종 마무리된 뒤 각 공화국 의회로 전달돼
검토될 것이라 고 밝혔다.
이 통신은 또 이같은 검토과정이 있고 난 뒤 고르바초프 대통령과 각
공화국들 이 이 경제협조 협정에 조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최근 새로 임명된 고르바초프 대통령 대변인 비탈리 이그나텐코는
하루전 인 29일 기자들에게 "우리는 지금 국내 경제의 장래와 연방 조약안
개혁과 관련, 중대 결정을 내려야 할 단계에 처해 있다"고 말하고 "앞으로
다가올 수개월이 결정적 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고르바초프 대통령 및 옐친 러시아공화국 최고회의(의회)
의장은 29일 전국에 방송된 공동발표를 통해 소련이 자유 시장경제로
전환할 종합 기본계획에 합의했으며 크렘린과 소련의 15개 공화국이 체결할
시장경제체제 창설 경제협정의 토대가 되는 "최종총괄문서"를
밝혔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