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들에 대한 종합경영평가제도가 오는 10월부터 실시된다.
29일 증권감독원은 증권사들의 방만한 경영구조를 개선하고 책임경영체제를
확립하기 위해 연초부터 도입실시를 추진해온 종합경영평가 제도를 25개
증권사의 90회계연도 상반(3-9월)가 끝난 직후인 오는 10월부터 실시키로
했다.
이에따라 감독원은 내달중 재무부측과 협의를 거쳐 구체적인 평가기준을
최종 확정할 방침이다.
*** 경영관리 안정성등 6개분야 ***
현재 감독원측이 마련중인 방안은 증권사들의 경영내용을 <>내부적인 경영
관리상태(10%) <>수익성 안정성 성장성등 경영성과(20%) <>자금조달및 운용의
적정여부(15%) <>기관투자가로서의 장세안정기여도(15%) <>불공정거래여부
(20%) <>행정지도사항 준수여부 및 기타(20%)등 6개분야의 30여개 항목으로
나누어 평점을 매기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 우수사엔 점포 증설등 우선 ***
또 분기내지 상기별로 실시하는 정기평가와 수시평가를 병행해 평가를 실시,
실적이 우수한 증권사에 대해서는 내년부터 자율적인 감사범위를 확대하는
외에 <>점포 신증설 <>증자 <>타법인출자 <>주식배당 <>부동산취득등 각종
인허가사항에 대해 우선권을 부여하기로 했다.
감독원이 증권사들에 대한 종합경영평가제를 도입키로 한 것은 지난 88년
7월 증권업무가 대폭 자율화된 이후 증권사들이 무분별한 증자와 경쟁적인
점포신설등으로 자금난을 자초하는 한편 기관투자가로서의 장세안정기능을
수행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