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대통령은 27일상오 청와대에서 김영삼민자당대표최고위원과
조찬을 같이하며 국내정국, 남북총리회담문제, 내년도 예산안, 중동사태등
국내외 정세전반에 대해 대책을 논의했다.
노대통령과 김대표는 특히 정국문제와 관련, 가능한 모든 채널을 통해
야당과 대화를 벌여 평민당이 정기국회에 참여, 국회를 정상화시키기 위한
분위기를 조성키로 했다.
노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지금은 국내외적으로 중차대한 현안이
산적해있는 중요한 시기임으로 국회가 계속 공전된다면 정치인의 본분을
저버리는 것"이라고 지적하고 "정치인들이 심기일전하여 지혜를 모아야 할
때라는 것이 국민들의 여망이고 요청"이라며 의원직을 사퇴한 평민당등
야당의 조속한 국회복귀를 촉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