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 위기의 여파로 국제 원유가가 폭등을 계속하고 있는 가운데
23일 미국의 주식값은 1년여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으며 유럽통화들에
대한 미달러화의 시세도 하락을 거듭했다.
다우존스 공업평균지수는 이날 전날보다 76.73 포인트(3%)가 하락한
2천4백83.4 2를 기록, 작년 7월 이래의 최저 기록을 경신했다.
유럽 주요 통화들에 대한 미달러화의 시세는 독일 마르크에 대해
전날의 1.5585 에서 1.5445로 떨어지고 스위스 프랑에 대해서도 전날의
1.2785에서 1.2560으로 떨 어지는 등 큰폭의 하락세를 지속했으나 중동산
원유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일본 엔 화는 전날의 1백46.35에서 1백46.15로
소폭 하락하는데 그쳤다.
한편 지난 22일에 거의 9%나 폭등했던 국제원유가는 이날도 배럴당
71센트가 오른 31.93 달러를 기록, 지난 83년8월 이래 최고 수준을
나타냈는데 이 가운데 뉴욕 상품거래소의 9월 인도분 휘발유 가격은 무려
배럴당 1.0855 달러나 상승했다.
그러나 국제 금가격은 이날도 온스당 1달러가 오른 4백20.30을 기록,
상승세를 지속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