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프협력협의회(GCC) 회원국들은 23일 비동맹운동 국가들에 대해 미국이
발의한 대이라크 무력사용 결의안의 초안을 지지해 줄것을 요청했다.
GCC 6개 회원국 대표들은 이번 주말께 표결에 부쳐질 이 초안에 대한
지지 방안을 모색키 위해 이날 밤 유엔본부에서 비동맹운동 7개 회원국
대사들과 회동했다.
모아메드 후세인 알 샬리 유엔본주 주재 아랍에미리트연합(UAE) 대사는
이날 UAE의 WAM통신과 가진 회견에서 "우리는 지금이 이같은 결의안을
채택할 적기라고 보 고 이번 결의안 초안에 대한 비동맹운동 국가들의
지지를 요청하고 있다"고밝혔다.
GCC에는 UAE를 비롯, 쿠웨이트, 바레인, 사우디아라비아, 오만, 카타르
등이 가 입돼 있다.(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