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국내 자동차생산은 수출부진에도 불구하고 내수의 폭발적인 증가와
노사관계의 안정으로 연말까지 1백30만대를 넘어설 전망이다.
2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현대/기아/대우/아시아/쌍용등 자동차 5사는 지난
상반기중 전년동기대비 10.8% 늘어난 58만4천9백26대의 자동차를 생산한데
이어 하반기에도 전년동기대비 무려 20.5% 늘어난 72만5천50대를 생산할
계획으로 있어 연말까지는 전년대비 16% 늘어난 1백30만9천9백76대를 생산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5월 한달동안의 노사분규로 상반기중 전년동기대비 4.3% 감소한
28만5백70대를 생산한데 그친 현대자동차는 하반기에 37만5천대를 생산할
계획으로 있어 연간을고 지난해보다 6.7% 늘어난 65만5천5백70대를 생산,
전체 자동차 생산량의 절반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아자동차는 상반기중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무려 34.2% 늘어난
18만6천1백64대를 생산한데 이어 하반기에도 전년동기대비 20.7% 늘어난
21만5천대를 생산할 계획인데 연말까지 지난해보다 26.6% 늘어난 40만1천1백
64대를 생산, 전체 생산량의 30.6%를 점유할 것으로 보인다.
대우도 상반기중 9만6천8백80대를 생산해 전년동기대비 23.1%의 성장률을
기록한데 이어 하반기에도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2.1% 늘어난 11만대를
계획, 올해 모두 20만6천8백80대로 지난해에 비해 27.8%의 높은 성장세를
기록할 전망이다.
상용차 전문생산업체로 올해 지프형 승용차생산에 참여한 아시아자동차는
상반기중 전년동기대비 무려 53.4% 늘어난 1만1천1백93대를 생산한데 이어
하반기에도 1만2천6백대의 생산계획을 수립, 연말까지는 전년대비 53.7%
증가한 2만3천7백93대를 생산할 계획이다.
쌍용자동차도 상반기에 9천8백74대를 생산, 전년동기대비 9.6%의 증가율을
보인데 이어 하반기에도 1만2천대를 생산할 계획으로 연말까지 모두
2만1천8백74대를 생산, 전년대비 13.2%의 증가율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 내수 증가 / 노사관계 안정으로 활기 ***
이처럼 올해 자동차생산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는 것은 지난해에
비해 노사분규가 현격히 줄어들어 생산차질이 적었던데다 업계의 시설확충에
따른 생산능력증대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