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영훈국무총리는 24일 하오 국무회의에서 "국무위원들은 소관별로
공직기강의 확립을 위해 노력해주기 바라며 경제기획원과 총무처등
관계부처는 공무원의 처우개선등 사기진작을 위한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강총리는 "건설부 직원들의 집단행위는 최근의 사회기강 해이현상의
연장일뿐 아니라 공직사회 일반의 사기저하 현상이 바탕이된 것으로
본다"고 지적하고 이같이 말했다.
강총리는 또 "각계 지도급인사들과의 토론을 통해 국민들이 주요
국정현안의 내 용을 깊이 이해하고 그에 대한 찬.반의 의견을 모두 접하게
되는 TV토론 프로그램에 장.차관들이 직접 출연하여 정부시책의 내용과
입장을 확고하게 설명하라"고 당부했 다.
강총리는 이어 "공보처는 TV토론 프로그램의 주제와 제작일정등을
사전에 파악해 관계부처에 통보함으로써 소관부처가 적절히 대처할수
있도록 하고 방송결과를 지속적으로 분석평가해 효과를 높이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