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오는 9월22일 개막되는 북경아시안게임에 김정기외무부아주
국장등 10여명의 외교관을 포함, 기획원.외무.체육.상공부및 공보처등
관련부처 관계자들로 구성된 1백여명규모의 정부참관단을 파견키로 했다.
정부의 한 당국자는 24일 "최근 체육부에서 북경대회 참관을 위해
중국방문을 희망하는 관련부처 관계자수를 집계한 결과 1백명정도가 되는
것으로 밝혀졌다"면서 "정부참관단은 현지에서 영사업무를 비롯해 선수단및
경기참관단, 보도진의 교통.숙 박.취재업무등을 지원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정부참관단은 관련부처별로 중국측과 공식.비공식 경로를
통한 접촉을 갖고 무역사무소설치및 영사관계수립등 한.중관계 개선문제를
협의하게 될 것 "이라고 덧붙였다.
오는 10월7일까지 계속될 이번 북경아시안게임기간중 우리나라에서는
선수단 7백65명, 일반관광객 4천1백13명등 6천여명이 중국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