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외환.한일은행 등 3개 국내은행과 10개 외국은행 등 13개
금융기관으로 구성된 국제차관단이 대한항공(KAL)의 항공기 도입과 관련,
금융리스에 필요한 5억5천2백만달러를 일본리스회사에 지원하는
리스계약 서명식이 24일 상오 롯데호텔에서 개최됐다.
대한항공이 일본 F.L.영 리스회사으로부터 임차키로 한 항공기의
기종은 최신형 의 에어버스 300-600R기 7대로 임차금액은 5억5천2백만달러,
임차기간은 인도후 12년이며 이자율은 리보(런던 은행간 금리)에
0.375%를 가산케 된다.
항공기 리스금융은 국제금융의 꽃 으로 불릴 만큼 가장 선진화된
금융영역으로 산업.외환.한일은행은 지난 5월 대한항공의 보잉 747기 2대
도입과 관련, 2억4천 만달러의 리스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들 국내 3개 은행이 이번에 제공하는 차관은 역외금융으로 은행별로
4천9백만 달러씩을 분담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