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력자원부는 페르시아만 사태이후 이라크및 쿠웨이트로부터 원유
도입이 중단됨에 따른 대체원유 확보교섭을 적극 추진한 결과 이란,
멕시코등 4개국에서 하루 9만2천5백배럴,북예멘 마리브유전등 해외개발
지분 원유 2만4천5백배럴등 모두 11만7천배럴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24일 동자부에 따르면 이번 중동사태로 우리나라가 양국에서 도입할
예정이었던 하루 7만5천배럴의 장기계약 도입물량과 현물구입분을 포함
모두 하루 10만9천배럴 의 공급감소가 예상됐는데 그동안 장기계약을 맺고
있던 나라들과 증량교섭을 통해 확보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