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업계를 중심으로 통화공급을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 강력히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통화당국은 물가안정을 위해 긴축기조를
유지하겠다고 공언하 고 있으나 통화증발 현상은 좀처럼 해소되지 않고
있어 물가불안이 가중되고 있다.
24일 한국은행 및 업계에 따르면 통화당국은 이달의 총통화(M2) 증가율
억제선을 작년동월 대비 20%대로 설정하고 이를 위해 통화채를 발행하고
민간신용 공급규 모를 적절히 조절할 방침이다.
그러나 증시가 계속 침체국면에서 벗어나지 못함에 따라 증권사 등
기관투자가들에 대해 통화채를 전혀 배정하지 못하고 있을뿐 아니라
단자회사의 대출축소에 따라 은행의 민간여신이 예상보다 크게 증가하고
있어 통화관리여건을 어렵게 만들고 있다.
통화당국은 이달중 만기가 되는 통화채 1조7천6백억원어치를
차환발행하고 증시 상황을 보아 추가 발행할 방침이었으나 이달들어 지난
22일까지 통화채는 오히려 1천5백억원어치가 현금상환되어 통화증발을
가중시켰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