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관리위원회가 24일 5개 상장기업 대주주들의 주식대량 취득요청을
모두 승인함으로써 앞으로 경영권 안정을 위한 대주주들의 주식매입이
본격화 되게 됐다.
증관위는 이날 (주)한농, 해태유업, 호남식품, 일신방직, (주)태창 등
5개사의 대주주들이 경영권의 안정적 확보를 위해 요청한 대량주식 취득을
모두 승인, 총 38 만3천9백79주를 향후 3-6개월 이내에 증권거래소시장을
통해 매입토록 했다.
이에 따라 특수관계인을 포함한 이들 업체의 대주주 지분율은 현재의
1.21- 16.09% 에서 10.55-21.9%로 높아지게 됐다.
증관위는 그러나 이같은 취득승인을 받아 매입한 주식을 대주주들이
다시 처분 하는 경우 대주주 소유비율을 축소, 재취득을 불허키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