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웨이트에 남아있던 우리나라 근로자들이 탑승한 대한항공
특별기 KE8045편이 23일하오 5시45분(한국시각) 요르단의 암만을 출발해
24일상오8시30분께 김포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대한항공이
밝혔다.
이 특별기에는 쿠웨이트 근무 현대건설 근로자 1백95명과 정우개발
근로자 5명, (주)한양 근로자 3명,기타 55명등 총 2백58명이 탑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