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련전문가인 미샌프란시스코대의 방찬영교수는 23일 소련은 북한에
대한 일대 정책전환에 따라 금년부터 현대무기의 제공과 판매를 중단했으며
재래식무기의 공급도 지금까지의 원조 형식이 아닌 현금에 의한 구매에
만 응한다는 방침을 정하고 금년초 이같은 방침을 북한측에 통고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방교수는 이날상오 한국발전연구원(회장 안무혁)이 주관한 <소련의
변화와 한반도의 안보>라는 주제로 열린 세미나에서 소련소식통을 인용,
소련은 또 북한에 국제 가의 3분의1 정도로 공급하던 원유를 금년
1월1일부터 완전국제시세로 판매함에 따 라 외환이 부족한 북한은 원유와
전기부족으로 전공장의 50%가 가동을 하지 못하고 있는 상태로 전해지고
있다고 말했다.(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