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덕여대 의류학과 학생 50여명은 비인격적인 교수자세를
보여온 이 학과 송모교수(40.여.전임강사)의 퇴진을 요구하며 자연과학대
2층강의실에서 지난 20일부터 4일째 철야농성을 벌이고 있으며 이들 중
8명은 3일째 단식농성중이다.
23일 하오 12시께는 단식농성을 하던 민은례양(3년.22)이 탈진해 인근
성모병 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았다.
지난해 의류학과 학생장 김희경양(4년.23)에 따르면 송교수는
강의시간에 동료 교수를 헐뜯는 것을 비롯,수업도중 학생에게 나가라는 등
인격적인 모욕을 주었다는 것이다.
송교수는 또 학생들이 자신의 독단적인 교수방침에 불만을 품고 지난
학기 수의복연구''강의를 전면거부하자 2학기에 ''입체제단 ''를 수강하지
못하게 하겠다며 이번 학기 수강과목에서 이 강의를 뺏다는 것이다.
학생과 교수,조교 등은 지난 17일 좌담회를 갖고 <>학생,동료교수들에게
인격적으로 대할 것 등 송교수에 대한 5개항의 공개질의를 했으나 송교수
측은 아직까지 아 무런 답변이 없다는 것이다.
한편 학교측은 학생들이 교수개인의 사소한 문제를 교내문제로
확대하려 하고 있다며 학생들이 단식투쟁 등 극한방법으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것을 비난하면서도 사태수습을 위한 구체적인 대안을 마련치
못하고 사태의 추이만을 관망하는 자세로 일관해 오고 있다.(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