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화물유통을 적극 지원키로하고 화물유통촉진법을 제정하는 한편
경기 부곡등 전국5개 수송거점을 선정 30만평이상의 종합화물유통기지를
건설키로 했다.
** 사회간접시설 만성 적체현상 해소 **
정부의 이같은 방침은 최근 도로 항만등 사회간접시설의 만성적
적체현상으로 늘어나는 기업의 수송비부담을 덜어주고 화물유통을
적극 지원키 위한 것이다.
교통부는 이에따라 화물유통촉진법의 연내제정을 목표로 추진중이며
경기 부곡과 경남 양산에 짓는 종합화물유통기지는 관계부처와 예산협의를
마쳐 빠르면 내년에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화물유통촉진법에는 복합운송주선인 상품 포장의 표준화 유통관련정보의
공유화등 화물유통 활성화 지원방안이 포함될 것이라고 관계자는 밝혔다.
복합운송주선인제도의 도입은 현재 해상운송주선인, 항공화물운송주선인
등이 해상 항공등에서 각각 부분적으로 수행하고있는 운송주선업무를
육해공 전운송구간으로 확대 명문화하는 것으로 이의 활성화를 위해
복합운송증권의 유통근거마련등 각종 지원제도도 도입될 것으로
알려졌다.
** 오는 95년까지 화물유통기지 통합 **
교통부는 또 화물유통의 촉진을 위해서는 화물을 집중화시켜
배분시킴으로써 수송시간단축 공차비율 감축등이 필요하다고 보고
현재 교통부 해항청 철도청이 각각 별도 추진중인 복합화물터미널, 내륙
컨테이너기지(ICD), 철도화물기지를 종합화물유통기지로 통합, 오는
95년까지 경기 영/호남 충청 강원등 전국5개지역에 건설키로 했다.
정부는 이를위해 이미 지난달 해운산업연구원에 종합화물유통기지의
입지 유치시설 연관수송로등을 연구토록 17억원을 들여 용역의로했다.
5개 종합화물유통기지중 경부선화물을 처리할 서울과 부산지역
종합유통기지로는 현재 철도화물터미널로 운영되고있는 경기도 부곡과 경남
양산일대에 설치될 예정인데 빠르면 내년도에 착공에 들어설 것으로 보인다.
** 여객위주 교통정책 탈피...교통부 **
특히 경남 양산일대(미정)에 조성될 종합유통기지에는 현재 부산시내에
산재해있는 32개의 사설컨테이너야적장까지 흡수, 부산항에서 바로
화물이 빠져나오도록 할 계획이다.
교통부관계자는 "도로 항만등 사회간접자본의 건설공사는 별도로
진행되겠지만 수송수단간의 연결지연 공차증가등으로 인한 수송의
비효율성은 이같은 제도정비로 완화될 것으로 본다"고 밝히며 "이를 계기로
지금까지의 여객위주교통정책에서 탈피하겠다"고 말했다.
국내 무역업계는 최근 수출상품의 경쟁력약화가 수송비과중에 있다고
보고 무역협회에 물류합리화위원회를 설립하는등 수송비절감에 주력하고
있으며 외국기업들은 80년대들어 유통비를 제3의 이윤원으로 규정하는
실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