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최근 충남 성환국립종축장에서 열렸던 농어민후계자대회가
정부측과의 마찰등으로 예정대로 진행되지 못하고 차질을 빚은 사실을
중시, 정부측에 대해 이같은 사태의 재발방지와 농어민후계자들을
지원하는 조치를 신속히 취할것을 촉구했다.
박희태대변인은 이날 실무당직자회의가 끝난뒤 "이번
농어민후계자대회가 차질을 빚은것은 정부관계부처간 협조미비,
대회집행부와 정부간 사전준비작업의 부족등에서 비롯된것"이라면서
"농어민후계자들을 지원, 육성할 기구인 농어촌진흥공사가 군단위까지
예정대로 발족될수 있도록 과감한 예산확보를 정부측에 아울러 촉구한다
"고 말했다.
회의는 또 농림수산부가 농어민후계자 지원을 위한 예산확보방안을
조속히 강구 당에 보고토록 해야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