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수출자유지역내 일본인 투자업체인 (주)한국스타(대표
사토 세이찌) 여성 근로자 50여명은 22일 하오 2시부터 부산시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앞 에서 자신들의 요구조건 전달을 위해 영사와의 면담을
요구하며 2시간30분동안 연좌농성을 벌였다.
이들은 이에앞서 상오 11시부터 하오 1시까지 자신들의 주장이 담긴
유일물 2천여장을 시민들에게 배포했다.
이들은 노조가 지난 4월23일부터 일당 1천2백원인상을 요구하며 지난달
25일까지 7차례 협상을 벌였으나 회사측은 일당 7백50원인상을 고집,
결렬된뒤 지난달 30일 휴가기간중에 일방적으로 직장을 폐쇄하고 전체
근로자 3백30명중 2백명의 해고 방침을 밝힌 채 지금까지 근로자들의
회사출입을 막는등 부당노동행위를 저지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회사측이 관리직사원들을 동원, 노조와해공작을 펴면서 이에
항의하는 여성 근로자들을 구타해 임신 2개원된 이모씨(27)가 유산하는 등
20여명의 근로자가 부상 했으며 7월분 상여금과 여름휴가비, 8월분임금을
지급치 않아 근로자들이 생계마저 위협받고 있다며 직장폐쇄및 해고
철회와 체불임금지급, 폭력사과등을 회사측에 요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