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울 슐리터 덴마크 총리는 페르시아만 위기로 인해 이달말로
예정됐던 한국 및 일본 공식 방문을 취소했으며 그대신 방문시기를
내년으로 연기할 수 있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그의 한 대변인이 22일
22일 밝혔다.
이 대변인은 또 슐리터 총리는 페르시아만 사태가 조만간 중대 결정을
내려야 할 필요성이 있을 정도로 긴박하게 돌아갈 경우에 대비, 덴마크에
머물러 있어야 한 다는 판단을 내리게 됐다고 말했다.
이라크가 점령중인 쿠웨이트에는 현재 10명의 어린이를 포함, 총
83명의 덴마크 인이 억류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쿠웨이트를 떠날 수 있도록 이라크의 허가를 받아 내려는
덴마크 정부의 노력은 아직까지 아무런 결실을 맺지 못하고 있다.
여타 EC(구공체) 회원국들처럼 이라크 및 쿠웨이트에 대한 봉쇄를
지지하고 있 는 덴마크는 이라크가 요구한 대로 자국의 쿠웨이트 주재
대사관 폐쇄를 거부했다.
한편 슐리터 총리는 오는 27부터 30일까지 한국을 그리고 31일부터
내달4일까 지 일본을 각각 방문할 예정이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