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부시 미대통령이 이라크에 대한 강경 입장을 재확인한 20일 미국의
주가는 다소간의 오름세로 돌아섰으며 유가는 급등세를 나타 냈다.
뉴욕 선물시장에서 휘발유와 원유시세는 무연 휘발유가 9월인도분
기준으로 갤 런당 전날에 비해 4.28센트 오른 1달러 0.25센트를 기록,지난
84년 이후 최고시세를 보였다.
또 원유가격도 뉴욕선물시장에서 9월인도분이 한때 전날에 비해 배럴당
62센트 나 올라 지난 4년간 최고 수준인 29달러25센트를 기록했으나 이후
내림세로 돌아서 이날 종가는 전일 보다 배럴당 7센트 떨어진
28달러56센트로 하락했다.
한편 뉴욕증시의 주가는 지난 16일과 17일의 연이은 하락세에서 벗어나
다우존 스 지수는 전일보다 11.64포인트 오른 2천6백56.44를 기록했다.
그러나 도쿄 증시는 계속 약세를 보여 니케이지수가 전일대비
1백92.63포인트 (0.73%) 하락한 2만6천2백97.84로 떨어졌다.
미국 시장관계자들은 휘발유의 수입 사정이 좋지않은 반면 수요가
강세를 보이 고있어 급등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분석하고 그러나 소비자
가격은 석유대기업들이 시장 불안에 편승한 부당한 가격인상에 대한
비판적 여론을 의식, 완만한 가격인상 을 추진하고있어 당장은 급등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