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달러화에 대한 원화환율이 비교적 큰 폭의 내림세를 나타냈다.
20일 외국환은행간 거래에서 원화환율은 이날의 매매기준율인
7백17원50전보다 50전 낮은 7백17원에서 첫거래가 이루어졌다.
이후 내림세를 지속 한때 7백16원30전까지 내려갔다가 반등해
7백16원50전을 종가로 거래가 마감됐다.
이에따라 21일의 매매기준율은 오늘보다 1원10전 낮은 7백16원
60전에 고시될 것으로 외환전문가들은 분석했다.
매물이 많이 쏟아져 나온데다 그동안의 상승세에 따른 경계
심리가 작용, 오늘 내림세의 주원인이 되었다.
한편 일화 1백엔당 원화환율은 지난주 금요일보다 92전 낮은
4백85원62전에서 거래가 이루어 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