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이란간에 전기통신협력위원회가 설치되는등 대이란 통신장비수출이
실현될 전망이다.
이우재 체신부장관은 20일 방한중인 가라지 이란체신부장관과 회담을 갖고
양국간 체신사업협력문제등을 논의했다.
회담에서 가라지장관은 전후 이란정부의 우편 및 전기통신사업 복구에
대해 한국의 참여를 요청해와 양국은 22일 전기통신협력위원회설치 및 국산
전기통신장비수출 문제등에 관해 양해각서를 교환키로 했다.
가라지장관은 또 전기통신공사와 대우통신 대한전선등 통신관련 산업체를
방문, 국산전전자교환기(TDX) 광케이블 및 전송장비 전화기등 통신장비분야의
구체적인 협력방안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