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들이 매출부진을 타개키 위해 관공서의 납품규모를 늘리는등
공동판매를 확대해 가고 있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올들어 수출증가율 감퇴및 내수판매 부진이 계속되자
중소기업들이 각급 협동조합을 통한 정부기관등의 중소기업 제품구매량
확대를 적극 추진, 지난 상반기중 7천2백26억원어치의 물량을 공동으로
납품했다는 것이다.
이 물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2.8%나 늘어난 것으로 법원
문교부등 국가기관의 납품이 3천34억원으로 가장 많고 통신공사 한전등
공공기관 2천2백80억원, 인천시등 지방자치단체 3백89억원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공동판매사업에 참여한 중소기업은 4천1백38개사로 인쇄공업협동조합
연합회 레미콘공업협동조합 비철금속공업협동조합연합회등 71개
협동조합을 통해 사무용품 철제가구 시멘트블록등 6백56개 품목을
납품했다.
중소기업 공동판매실적중 단체수의계약에 의한 정부및 공공기관납품
이외에 일반기업및 단체에 대한 납품은 5백17억원어치로 규모가 상당히
적은데다 증가율도 전년동기대비 4.5%정도 늘어난데 그쳤다.
올들어 정부기관들의 중소기업제품 구매실적이 이처럼 늘어난 것은
중소기업협동조합 임원진들이 중소기업구매촉진법에 규정된 기관들을
직접 방문, 물품구매시 경쟁입찰분량보다 단체수의계약 분량을 더
늘려줄 것을 계속 요청한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업계는 현재와 같은 수준의 공공기관납품이 지속될 경우 공동판매
규모가 연말까지 약 1조4천1백억원 수준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편 상반기중 협동조합을 통한 원자재 공동수입등 공동구매실적은
2천7백95억원 규모로 전년동기에 비해 2.6% 증가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