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허가 직업소개소가 크게 늘고 있다.
20일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상반기중 무허가소개소 업소에 대한 단속을
실시.
전국각지에서 무허가 직업알선행위를 일삼던 1백50개소를 적발, 이중 퇴폐
직업알선등의 불법행위를 한 1백13개소의 업주를 고발하는 한편 37개소는
폐쇄조치했다.
이는 지난 같은 기간의 무허가 직업소개소 단속실적(68개소)보다 적발
건수면에서 1백21%가 증가한 것이다.
*** 기존 직업소개소 횡포로 제구실 못해 ***
이처럼 불법직업안내소가 급증한것은 구직 구인난등 취업난이 심각해지자
일부 허가및 무허가 직업안내소들이 퇴폐업소 알선및 소개수수료의 과다
징수등 부조리를 일삼고 있는데다 각 시 도 및 노동관서에 설치된 직업
소개부조리 신고센터등이 제구실을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와함께 노동부는 서울 광주 충북 경북등 15개 시/도에서 영업중인
유료및 무료직업안내소에 일제 점검을 실시한 결과 <>공중도덕상해로운
업무에 직업을 소개한 서울중부제10및 중부제27유료직업안내소등 2개소를
허가 취소하고 <>23개소 영업정지 <>2백11개소를 경고등 4백52개소에 대해
무더기 행정처분을 내렸다.
이와관련, 노동부는 "건전한 직업소개의 풍토를 조성하기 위해 서울
시내 지하철역 20개소및 전국의 역/터미널등 99개소에 취업알선 홍보판을
설치하고 있다"며 "경찰및 일선 행정기관과 합동으로 지속적인 단속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