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21일상오 외무부회의실에서 외무.국방.노동부등 11개 관계부처
실무자 회의를 열어 한.미주둔군지위협정(SOFA) 개정문제를 논의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최근 한.미양국간에 원칙적인 합의가 이루어진
재판관할권 자 동포기조항 개정문제를 비롯, 노무.통관문제등이 중점
협의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한 당국자는 "이번 회의에서는 SOFA조항중 한.미간에 쟁점이
되고 있는 재판관할권문제, 노무.통관문제등에 관한 부처간 의견조정이
있을 것"이라고 밝히고 "앞으로 1-2차례 더 관계부처간 실무협의를 거쳐야
하겠지만 한.미양국간에 이들 쟁 점사항에 관해 대체적인 합의가 이루어진
상태이기 때문에 오는 9월중에는 SOFA개정 에 관한 각서에 조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