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당국은 4조원규모의 증시안정기금 조기조성을 위해 지금까지
중단시켜온 증권사에 대한 회사채발행을 허용하는등 증권사에 대한
자금지원방안을 다각적으로 검토중이다.
19일 증권당국과 증안기금에 따르면 연말까지 1조원규모의 추가출자금을
납부토록 돼 있는 증권사들의 자금난이 심화, 조기출자가 어려운
실정이어서 이같은 자금지원을 통해 조기출자를 유도키로 했다.
현재 검토중인 자금지원방법은 기금이 보유하고 있는 주식을 담보로
증권사가 출자금납부를 완료할때까지 금융기관이 기금에 자금을 대출해
주는 방안, 기금보유주식을 담보로 증권사에 직접 자금을 대출해 주는
방안, 증권사의 자체회사발행을 허용해 연/기금및 금융기관이 이를
인수해 주는 방안등이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증안기금은 계획대로 자금이 조기조성될 경우 추가확보되는 재원으로
앞으로 장세개입강도를 높이는 한편 미수및 미상환 융자금정리매물을
적극 소화, 증권당국의 증시안정화대책의 실효성을 적극 뒷받침 해
나가기로 했다.
증안기금은 또 주식매입확대에 따른 기금소진에 대비, 은행 증권
보험 특수은행의 추가출자는 물론 각종 연/기금및 공제회의 추가참여를
통해 기금조성규모를 4조원에서 6조원으로 2조원정도 늘리는 방안도
증권당국과 협의를 거쳐 적극 추진키로 했다.
증시안정기금은 지난 5월초부터 이날현재까지 증권 은행 보험
상장회사들로부터 모두 2조4천7백억원을 조성했으며 나머지 1조5천3백
억원을 연말까지 조성하도록 돼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