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공단내 중소기업들이 대외경쟁력 강화및 기술력향상을 위해 공동
데이터베이스(DB) 구축작업을 추진하고 있으나 전문기술인력부족과 자금난
등으로 극심한 어려움을 겪고 있어 이에 대한 정부차원의 지원을 요망하고
있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창원공단내 입주업체들은 중소기업의 여건및 동종
제조업의 중복투자방지등을 위해 기계 재료 자원등 기술위주의 공동기술
DB를 구축키로 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 DB구축을 위해서는 전문기술인력뿐만 아니라 소요자금도
3백억원규모에 달해 영세성을 면치 못하고 있는 회원사들만으로는 여력이
부족, 사실상 벽에 부딪치고 있다는 것이다.
이처럼 공동기술DB 구축작업이 어렵게 되자 한국기계연구소가 최근
관계부서에 지원을 요청했으나 예산부족등을 이유로 외면하고 있다는
것이다.
한편 이에대해 창원공단 입주업체들은 "중소기업들의 영세성을 감안해
정부정책적인 차원에서 시범사업형태로 기술DB구축을 지원, 구축된
DB를 유사공단지역에 활용할 경우 기업발전은 물론 국내 VAN(부가가치
통신망) 사업활성화에도 크게 도움이 될것"이라며 지원을 촉구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