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양국간 군사교류 계획에 따라 한국군 장교가 일본 자위대
교육기관에 처음 들어갔다.
17일 도쿄의 이치가야(시곡) 육상자위대 간부학교 지휘막료
과정(CGS)에 입학한 채연석 소령(31)은 한국 육군대학 지휘관 과정을
거친후 제20 기계화 보병사단 대대 장을 지냈는데 오는 92년까지 2년간
일본 학생들과 함께 방위,교양,통솔,관리,전략 전술및 전사등 각종 과목을
약 3천시간 연수할 계획이라고 산케이(산경)신문이 보도 했다.
일본 방위청 당국은 채 소령의 이번 입교로 10수년래의 현안이 풀리게
되었다면 서 아시아.태평양 지역으로부터 미군사력이 후퇴하는 정세 속에서
일본도 앞으로 1, 2년 사이 한국 육군대학에 유학생을 파견, 군사면에서의
상호이해를 깊게 할 것이라 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