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침체를 반영, 통안증권의 매출이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16일 한은에 따르면 이날 현재 통안증권은 모두 7천7백억원(만기도래분
9천7백억원)이 팔려 2천억원의 현금상환이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따라 한은은 당초 2천억-3천억원의 순증발행을 하려던 계획을 수정,
차환발행수준에서 이달중 통안증권을 발행하기로 내부방침을 확정했다.
이달중 통안증권의 만기도래분은 1조7천7백억원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