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북한이 지난 10일 유엔안보리의장 앞으로 서한을 보내 "유엔
안보리가 한.미양국의 계속적인 군사력 증강행위에 대해 영향력을 행사해
달라"고 요청한 것과 관련, 조만간 이에 대한 우리의 입장을 밝히는 서한을
유엔회원국들에게 발송할 방침이다.
정부의 한 당국자는 16일 "북한이 지난 10일 유엔주재대표부대사인
박길연 명의 의 서한을 안보리의장에게 발송, 한.미양국의 계속적인
군사력증강등으로 긴장이 조 성되고 있어 남북총리회담을 해칠 수 있는
우려가 있다며 이에 대해 유엔안보리가 영향력을 행사해달라고 요청한바
있다"고 확인하고 "북한측이 과거에도 유엔안보리 의장에게 서한을 보낸
적이 있으나 이번의 경우는 박길연 명의로 서한을 보냈다는 것과
유엔안보리에 영향력행사를 요청한 것등이 특기할만한 사항"이라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따라서 정부로서는 남북총리회담을 앞둔 시점에서 북한이
의도하 는 바대로 어떠한 구실도 주지 않아야 한다는 점에 유의하면서
북한측의 그같은 주 장이 사실무근임을 소상히 밝히는 우리측의 입장을
담은 서한을 유엔회원국들에게 보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우리 정부가 유엔회원국들에게 발송할 서한에는 오는
9월4일의 남 북고위급회담과 관련, 이달중에 실시할 예정인
지휘소훈련(CPX)의 규모및 내용을 대 폭축소하고 노태우대통령의
<7.20민족대교류선언>이후 취한 일련의 조치등 한반도 긴장완화를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경주하고 있다는 사실과 특히 남북한 쌍방이 총리 회담의
성사를 위해 상호노력해야 한다는 내용등이 포함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의 한 고위소식통은 "북한측의 이번 조치는 한.소간 급속한
관계개선 등에 따른 국제적 고립국면을 모면하고 특히 남북총리회담이
무산될 경우에 대비, 명분을 축적하기 위한 의도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